[ad_1]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강심장VS’ 이기광이 ‘내남결’에서 선보인 사투리 연기를 언급했다.

27일 전파를 탄 SBS ‘강심장VS’는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맹활약 중인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 공간 기획 전문가 유정수, 개그맨 강재준, 방송인 오정연, 장예원이 출연했다.

최고의 화제작 ‘내남결’에 출연한 이기광은 “저는 한 게 없습니다”라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SNS 팔로워 수도 4만 명이 증가했다고. 이기광은 “좋아요와 댓글 수가 원래보다 2~3배 정도 늘었다. 더 많이 늘어서 빵빵 터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만찢남 비주얼을 위해 노력했다는 이기광은 “가수는 바스트가 들어와도 모공은 걱정이 없다. 드라마는 잘 보인다. 피부관리에 신경을 썼다. 물 많이 먹었다”라고 밝혔다. 사투리를 언급하며 이기광은 “사투리 고백씬이 있다. 청계천에서 저녁에 찍었다. 고백할 땐 큰소리로 안 한다”라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기광은 “그걸 해야 되는 게 쑥스럽기도 했다. 하려고 하는데 식은땀이 났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원래 고향은 전라도 광주라는 이기광은 “쉽지 않았다. 그래서 오묘했다”라고 말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