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박지훈과 홍예지가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인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3회에서는 자신이 몸을 빼앗긴 사이 악희(박지훈 분)가 저지른 소행에 분노하는 사조 현(박지훈 분)과 기억을 잃은 연월(홍예지 분)의 묘한 관계가 그려진다. 앞서 사조 현은 연월에게 냉랭한 태도를 보이며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그녀를 어리둥절하게 했고, 평생 자신을 괴롭혀 온 악희의 계획을 무너뜨리기 위해 연월을 외면하기도 했다. 나아가 자객이라는 정체를 들킬 위기에 놓인 연월 앞에 나타나 의미심장한 말을 하는 등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 이런 가운데 오늘 9일(화) 날카롭게 대립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 사조 현은 연월을 향해 있는 힘껏 활시위를 당긴 채 경멸과 증오가 담긴 듯한 표정으로 그녀를 응시하고 있다. 악희에 대한 분노가 연월을 향한 살의(殺意)로까지 번진 것인지, 이성을 잃은 듯한 사조 현의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