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관위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7일 원외 단수공천 지역 24곳을 발표했다. 주요 당직자 중에선 서은숙 최고위원이 부산 부산진갑, 김태형 당 교육연수원 부원장이 서울 강남갑에 공천을 받았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단수 공천이 확정된 24곳 지역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부산 지역은 서 최고위원을 포함해 총 3명을 단수 공천했다. 동래 지역구엔 박성현 동래구 지역위원장, 기장에는 최택용 기장군 지역위원장이 선정됐다. 이날 발표된 서울 지역 단수 공천 지역은 1곳으로 김 부원장으로 결정됐다.

이외에도 대구 4곳(동갑 신효철, 북을 신동환, 수성갑 강민구, 달서갑 권택), 울산 2곳(중 오상택, 울주 이선), 경기 2곳(여주·양평 최재관, 이천 엄태준), 강원 2곳(동해·태백 한호연, 홍천·횡성·영월·평창 허필홍)이 단수 공천 지역으로 결정됐다.

충북과 충남은 각각 1곳(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이재한, 충남 아산갑 복기왕)이, 경북에선 3곳(포항북 오중기, 구미갑 김철호, 상주·문경 이윤희)이 확정됐다. 경남은 5곳(창원·성산 허성무, 창원마산합포 이옥선, 창원마산회원 송순호, 진주을 한경호, 거제 변광용)의 후보를 확정했다.

민주당 공관위는 전날 1차 경선지역으로 총 36곳 선거구를 선정한 바 있다. 이날 발표는 2차 심사 결과다. 현재까지는 민주당 후보에게 어렵다고 평가받는 영남권 지역으로 단수 후보 추천 지역을 결정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