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최근 부패 혐의로 수뇌부가 잇따라 퇴출된 중국군에서 미사일에 연료 대신 맹물을 넣는가 하면 음식 조리를 위해 미사일 연료를 전용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이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연초부터 대대적인 반부패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미사일에 맹물 넣었다더니…미사일 연료로 훠궈 조리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8일(현지시간) 지난 2016년 미국으로 도피한 인민해방군 전 중교(중령) 야오청의 증언을 토대로 인민해방군에 만연한 부패와 자금 부족이 군의 전력을 갉아 먹고 있다고 보도했다.

야오청은 자신이 인민해방군 공군 참모로 재직하던 당시 공군 인사들이 미사일 연료를 사용해 훠궈를 조리했다고 증언했다. 중국 전통 요리로 육수에 고기와 야채 등을 넣어 익혀 먹는 훠궈는 식사 내내 불을 피워 육수를 끓여야 하기 때문에 미사일 연료를 땔감으로 사용했다는 것.

야오청은 “우리는 훠궈를 먹을 때면 미사일에서 고체 연료를 하나씩 빼 왔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군 부서는 돈이 없고, 돈이 필요하면 그들 대장은 장비 예산 중 일부를 떼어준다”면서 “장비 예산은 (처음에는) 충분했겠지만 유용되면서부터는 그러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지난 6일에는 블룸버그 통신이 ‘맹물 미사일 연료’ 사례를 보도했다. 통신은 미국 정보당국이 파악한 중국군의 대표적인 부패 사례로 중국 로켓군에서 미사일 연료를 빼돌린 뒤 대신 맹물을 채워넣거나, 규격이 맞지 않는 뚜껑으로 인해 실전에서 쓸 수 없는 미사일들이 창고에 가득 쌓여있는 상황을 소개했다.

미 정보당국은 이런 부정부패로 중국군의 군사능력이 크게 저하돼 향후 수년간 중요 군사작전을 수행할 가능성이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중국이 오는 2027년까지 군 현대화를 목표로 그 동안 로켓군과 중요 방위산업에 집중적인 투자를 해왔으나 각종 부정부패로 기대했던 전략 강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는 것.

공직사회 전반에 사정작업…시진핑 “부패와의 싸움서 승리”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처럼 중국군의 부정부패가 군 전력 저하로 이어지면서 대대적인 사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중국 사정당국은 지난해 연말 4성 장군을 포함해 한꺼번에 군 수뇌부 9명의 직위를 박탈하는 등 최근 6개월 동안 로켓군과 방위산업 수뇌부 15명을 숙청했다. 국방부 수장이었던 리샹푸 전 국방부장의 실종과 실각 이유도 로켓군 관련 부패 혐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진핑 집권 3기 출범 이후 군 뿐만 아니라 공직사회 전반에 걸쳐 ‘호랑이(차관급 이상 고위직) 사냥’이라 불리는 대대적인 사정작업이 보다 강화되고 있다. 지난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해 중국에서 낙마한 고위직이 시 주석 집권 이후 최다인 45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공산당 간부 양성 기관 중앙당교의 기관지 연구시보 편집장을 지낸 덩위안은 SCMP에 “시 주석이 반부패 드라이브를 걸수록 경제가 급성장한 지난 30년간 느슨해진 당의 기강으로 인해 누적된 문제가 더 나올 것이며 시 주석은 이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그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고 단언했다.

시 주석은 올해도 부정부패 척결에 나서겠다고 공언했다. 시 주석은 8일 중국 최고 사정당국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 회의에서 “부패 척결의 새로운 정세와 추세, 부패 문제를 일으키는 토양과 조건을 명확히 이해해야 한다”면서 “부패와의 싸움에서 단호하게 승리하기 위한 투쟁은 힘들고 오랜 시간이 걸리는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시 주석의 반부패 드라이브가 정적 제거와 1인 집권체제 강화 목적도 동시에 가진다는 분석도 나온다. SCMP는 3일자 보도에서 “시 주석이 공직사회에 대한 반부패 수사를 이어가면서 자신의 정책을 더욱 강력하게 이해하도록 압박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 집권 이후 지난 11년간 모두 294명의 고위직이 기율검사위에 의해 조사를 받았다.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