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김남기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운용부문 부사장은 1일 “1993년 처음 등장한 상장지수펀드(ETF)가 펀드 투자의 혁신을 가져온 것처럼, 이번에 출시하는 ETF는 예금 투자의 혁신, 금융시장 판도를 바꿀 상품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1일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센터원에서 열린 TIGER ETF 기자간담회에서 김남기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운용부문 부사장이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뉴스포스트 이해리 기자)


이날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센터원에서 열린 TIGER ETF 기자간담회에서 김 부사장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를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오는 6일 CD(양도성예금증서) 1년물 금리를 추종하는 금리형 ETF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를 선보인다. 


김남호 FICC ETF운용본부장은 “신규 상장하는 ETF의 세 가지 투자 포인트는 ‘고금리·고안정성·고환금성이다”며 “지금까지 상장된 금융형 ETF의 장점들만 모은 금리형 상품의 ‘끝판왕’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상장된 비슷한 금리형 ETF는 CD 91일물 금리를 추종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ETF는 이보다 만기가 긴 1년물 금리를 추종해 국내에 상장된 금리형ETF 가운데 가장 높은 이자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미래에셋에 따르면 1일 기준 CD 1년물 금리는 3.65%로, 과거 3년간 CD 91일물 금리 대비 평균 0.28%p(포인트) 높다. 만기가 더 긴 금리를 추종하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KOFR(한국무위험지표금리)에 비해서는 평균 0.48%포인트 높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는 기존 금리형 ETF보다 높은 수익률을 추구한다. 1년 CD 1년물 금리의 하루치 이자가 매일 복리로 쌓이는 구조이기 때문에 하루만 투자해도 1년 금리에 해당하는 이자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번 ETF가 은행 정기예금과 파킹통장 등 기존 현금성 상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남호 미래에셋자산운용 FICC ETF운용본부장은 “은행 1년 예금 상품은 일반적으로 만기 전 중도 해약 시 약정이율의 일부만 지급한다”며 “환금성이 뛰어난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는 훌륭한 대체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단기성 투자상품인 MMF(머니마켓펀드)와 비교해도 강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MMF는 채권을 편입하고 있어 금리 상승 시 자본 손실이 발생하는 반면,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는 하루만 보유해도 CD 1년물 금리의 일별 수익률만큼 이자수익으로 얻을 수 있어, 금리 변동과 관계없이 안정적인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ETF는 오는 6일 한국거래소에 2300억 원 규모로 상장한다. 이는 기존에 국내 상장된 금리형 ETF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설정액이 크면 클수록 투자자들로선 매매편의가 높아진다. 


채권혼합형으로 퇴직연금 계좌에서 100% 투자 가능하며, 연금 계좌를 활용해 거래 시 인출 시점까지 과세가 이연되고 세액공제까지 받을 수 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