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가수 미노이가 최근 진행한 라이브 방송(라방)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는 광고 촬영 불참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소속사 측은 이에 대해 사과했다.

미노이 소속사 AOMG 측은 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우선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드리고, 빠른 공식입장 전달 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AOMG는 “미노이의 광고 촬영 불참은 사실이 맞다”라며 “이는 당사와 아티스트 간 광고 계약 체결 대리서명에 대한 권한 이해가 서로 달라 발생한 일로, 이에 대한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광고 촬영에 불참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아티스트가 촬영 불참으로 느낀 죄책감으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죄를 지었다’ 언급했고, 정리되는 데에 일정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해 ‘3월쯤이면 아시게 되지 않을까’ 등의 발언을 했다”라며 “하여 당사와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광고주와도 연관되는 일이므로 빠른 입장을 전해드리지 못했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당사와 아티스트는 이에 대해 상호 소통을 원활히 마쳤다”라며 “광고주 측과도 원만한 합의 진행 중이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계약금 반환 및 손해배상 등을 통해 신속히 광고주의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AOMG는 “더는 아티스트의 발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 및 발언은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앞으로 다시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노이는 지난 5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돌연 눈물을 보이며 “제가 연예인 같이 굴어야만, 연예인 같은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서야만 사랑받을 수 있는 거라고 생각했다”, “앞으로 당당하고 싶고, 내가 우는 모습도 똑바로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월쯤 ‘미노이가 이때 이래서 이런 얘기한 거구나’ 느껴 주시는 분들도 계실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라이브 방송 이후 장문의 글을 남기며 “”저의 인생의 기준과는 다르게 법으로 정해진 틀 안에서 모두가 살아가는데, 그 앞에 그걸 놓고 나를 바라봤을 때 이 정도 겸손함은 가지고 행동했어야 하는데“라며 ”그렇지 못한 또는 그렇게 생각할 만한 죄를 저질러 버린 상태“라고 말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렸다.

(서울=뉴스1)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