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T 불법 사이트 화면.

저작권을 무시하고 불법으로 영화 드라마 스포츠 방송 등을 공유한 운영자 일당이 붙잡혔다. 사이버 도박 사이트에 가입시키려는 목적이었다.

2일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범죄과학수사대는 불법 도박사이트 회원 유치를 목적으로 영상 콘텐츠를 불법 공유한 혐의로 T사이트와 S사이트 운영자 2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이트 운영을 통해 4억원의 범죄 수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수사는 미국 국토안보수사국과의 공조를 통해 이뤄졌다.

이들은 2021년 7월 사이트 개설 이후 영화와 드라마 등 K-콘텐츠와 스포츠 중계방송을 불법 유통해 저작권자의 권리를 침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T사이트는 월 500만명 이상의 방문자를 유치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불법 도박사이트 광고를 게시해 접속자에게 가입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올렸다.

이들은 저작권범죄과학수사대가 수사망을 좁혀오자 2022년 8월 사이트를 자진 폐쇄하고 도주했으나 불법 유통 증거가 확보돼 검거에 성공했다. 거주지 압수수색 과정에선 이들 중 1명이 불법 스포츠 실시간 중계사이트인 S사이트를 운영하는 사실도 추가로 적발했다.

저작권범죄과학수사대는 신종 개인정보 침해 기술을 사용하는 다른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도 함께 적발했다. 이들은 접속자가 영상을 시청할 때 영상파일 조각을 다른 시청자에게 동시다발적으로 공유하게 만드는 전송방식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상을 재생할 때 드는 콘텐츠 전송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다.

문체부 저작권범죄과학수사대 담당자는 “불법 사이트는 창작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K콘텐츠의 근간을 위협하는 만큼 불법 스트리밍 웹사이트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시청하는 것만으로도 저작권법 위반행위에 가담하게 되고 자신의 접속 정보도 타인에게 노출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지희 기자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