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국립국악원, ‘야연’ 무료공연

대한제국 황실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인 덕수궁 석조전에서 전통음악 공연이 열린다.

국립국악원은 21∼22일과 28∼29일 오후 7시 덕수궁 석조전에서 기획공연 ‘덕수궁 야연’(포스터)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공연은 풍류(風流)를 주제로 정악, 민속악, 창작국악 등 다양한 전통음악 연주를 통해 낭만과 감동이 있는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첫 무대는 국립국악원 정악단이 물에서 노니는 용의 노래라는 뜻을 가진 ‘수룡음’과 새봄을 기쁘게 맞이하는 시조 ‘세월이’로 꾸린다. 이어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청아한 대금 소리의 멋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대금산조를 들려주고, 이몽룡과 성춘향이 서로에 대한 영원한 사랑을 노래하는 가야금병창 ‘춘향가 중 사랑가’를 연주한다.

공연 관람료는 전석 무료며, 덕수궁 입장료는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예매는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 60명까지 국립국악원 누리집, 전화로 할 수 있다.

김신성 선임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