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이 1일 오후 8시 강릉하키센터 보조경기장 앞 광장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전영래 기자
전 세계 청소년들의 ‘스포츠 축제’인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이하 강원 2024)가 14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대회의 성공적인 운영과 흥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호평 속에 1일 폐막했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열린데 이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지면서 청소년올림픽의 새 역사를 썼다. 특히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6년 만에 열린 강원 2024의 성공개최를 통해 강원도가 아시아 동계스포츠의 중심지로 부상했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K-컬처를 전 세계에 확산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19일 성대한 막을 올렸던 강원 2024는 1일 오후 8시 강릉하키센터 보조경기장 앞 광장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78개국에서 약 18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차세대 동계스포츠 스타를 꿈꾸며 새로운 ‘성장 드라마’를 써내려갔다.

1일 오후 폐회식에 참석한 일보 선수단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전영래 기자1일 오후 폐회식에 참석한 일보 선수단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전영래 기자
앞서 개막 당시 폭설과 한파로 경기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기도 했지만 관련당국의 신속한 대응과 자원봉사자들의 헌신 등으로 극복하며 대회 운영에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경기관람과 각종 문화프로그램 등에 수많은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스포츠와 문화가 하나된 역대급 흥행대회로 이끌었다.

조직위는 당초 이번 대회의 관람객 목표를 25만 명으로 잡았지만, 2배 이상인 5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피겨스케이팅 경기가 열린 강릉 아이스아레나는 일일 평균 1만 2천 명 안팎의 구름관중이 몰리며 인기를 끌었다.

1일 강릉하키센터 앞 광장에서 진행한 폐막식에 참석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선수단. 전영래 기자1일 강릉하키센터 앞 광장에서 진행한 폐막식에 참석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선수단. 전영래 기자
이날 눈이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 진행된 폐회식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최종구 강원 2024 조직위원회 대표위원장을 비롯해 올림픽 패밀리, 선수단, 자원봉사자 및 관람객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 주제가 ‘우리 함께 빛나자'(Let us Shine)였다면 폐회식은 ‘다시 빛나자'(Shine again)다. 전 세계에서 모인 청소년들이 대회 기간 발견한 ‘자신 안의 빛’을 다시 빛내자는 내용을 담아 모두의 마음 속에 반짝이는 밝은 빛을 안고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는 시간이 됐음을 알렸다.

폐회식은 오후 7시 30분부터 DJ인 K헤르츠가 식전 공연을 시작하자 각국 선수들은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며 추위를 녹였다. 30초 카운트다운과 함께 오후 8시 정각 강원 2024 대회 하이라이트 영상을 상영하며 개최국기 입장 및 게양, 참가국기 퍼레이드 순으로 공식행사를 진행했다. 14일간의 여정을 담은 영상이 나오자 선수들은 다같이 환호하며 지난 추억을 회상했다.

대륙별·종목별 선수대표 6명이 성별·연령을 고려한 자원봉사자 대표 6명(여3명, 남3명)에게 그간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꽃다발을 전달했다. 전영래 기자대륙별·종목별 선수대표 6명이 성별·연령을 고려한 자원봉사자 대표 6명(여3명, 남3명)에게 그간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꽃다발을 전달했다. 전영래 기자


특히 래퍼 이영지와 원밀리언 댄스팀의 강렬한 축하공연을 선보이자 박수와 함성을 지르며 영하의 날씨에도 청소년들만의 열정으로 마지막 공연을 즐겼다.

이어 대륙별·종목별 선수대표 6명이 성별·연령을 고려한 자원봉사자 대표 6명(여3명, 남3명)에게 그간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꽃다발을 전달하고, 올림픽기 하기(下旗)와 올림픽 찬가, 조직위 대표위원장과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최종구 위원장은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이 진정한 숨은 주인공이다. 여러분들의 헌신과 봉사가 이 멋진 축제를 가능하게 만들었다”며 “바흐 위원장도 우리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미소, 그리고 따뜻한 친절, 그리고 에너지 넘치는 열정에 감동하셨다고 말했다. 고생 많으셨고, 이제 따뜻한 데 가서 잘 쉬시고 겨울 건강하게 나시길 바란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디지털 성화 소화(消火) 퍼포먼스로 대미를 장식한 폐회식. 전영래 기자디지털 성화 소화(消火) 퍼포먼스로 대미를 장식한 폐회식. 전영래 기자
바흐 IOC 위원장은 “대회에 참가해 좋은 기량을 선사한 모든 선수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다”며 “강원 2024 조직위와 강원특별자치도, 한국 정부에도 우렁차게 감사를 보내자”고 외치며 웃음을 지었다.

이날 폐회식은 성화 소화(消火) 퍼포먼스로 대미를 장식했다. 디지털 성화대 주변의 뭉초가 성화를 향해 눈가루를 뿌리고 디지털 성화대의 성화가 천천히 꺼지면서 강원 2024의 14일간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IOC는 4년 후 열릴 5회 대회 개최지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총회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