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정부가 의학대학 신입생 정원을 내년도부터 2천 명 더 늘릴 계획이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뉴시스)


6일 보건복지부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2025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의학대학 정원을 5058명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대 신입생 정원은 지난 2006년 이후 3058명으로 동결됐다. 하지만 의사 수 부족 문제로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를 예고하면서 18년 만에 2천 명이 증가한 것이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이달 1일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2035년에는 의사 수급이 1만 5천 명이 부족할 것이라면서 내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의대 정원 확대에 의료계에서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의료계의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의대 정원 확대 발표를 강행할 경우 총파업 절차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불법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면서도 의료계의 협조를 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같은 날 국무회의에서 “의사 인력 확대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의료 개혁에 의료계의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