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30세가 지나면 뇌세포는 점차 감퇴한다. 복잡한 현대 사회에서 받은 스트레스와 긴장은 뇌세포를 피로하게 해 지각력과 기억력을 감소시킬 수 있다. 기억력 감퇴를 늦추기 위해선 꾸준한 운동으로 뇌로 가는 산소양 공급을 늘리고 잠을 충분히 자는 등 생활습관 개선 노력이 필요한데, 무엇보다 뇌세포를 손상시키는 습관은 당장 끊어내야 한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