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18기 상철이 옥순의 영숙과 영수에 대한 발언에 언짢은 기색을 내 놓았다.

7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남성 출연자 모두와 옥순과의 술자리가 이루어졌다. 옥순은 “영숙님이 말한 걸 말할 수는 없다. 내 입장에서 말할게. 봐봐, 영수님이 영숙이 손목 잡고 가는 걸 봤다. 나는 영수가 마음을 정한 줄 알았다. 그런데 현타가 오게 된 게, 영숙이 말하길 영수가 현숙님이랑 50 : 50이란 말을 했다더라”라며 영수의 애매한 태도에 대해 콕 집었다.

옥순은 영숙과 영수와 함께 가는 것을 직접 목격했기에 더 답답했던 것. 이어 옥순은 “내가 영숙이면 자존감이 바닥을 쳤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상철은 “나도 입장이 같지 않냐. 나랑 세 번 데이트를 했는데, 나는 그런 말을 하지 않았냐”라며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영식은 “옥순이 말을 아꼈으면 좋겠다. 최종 선택에 영향을 미칠 거 같다”라며 옥순을 보호하고자 말을 끊었다. 옥순은 “이건 제 오지랖이었다. 미안하다. 그냥 저는 어제 손목 잡고 간 걸 봐 버렸다. 그래서 나라면 그랬을 거다, 그냥 이런 거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옥순은 영숙에게 달려가 그대로 이실직고했고, 영숙은 이미 상철에게 마음을 말하려다 어긋난 타이밍에 어장관리 소리를 듣게 됐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