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8/뉴스1 ⓒ News1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8일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대담에서 처음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대통령께서도 계속 아쉽다고 하셨는데 저도 똑같은 말씀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담에서 나온 내용이 국민 눈높이에 맞았다고 보냐’는 취지의 기자들 질문에 “다섯글자만 드리겠다”며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대담을 어떻게 봤냐는 질문에는 “진짜 농담이 아니고 아직 안봤다. 진짜 자세히 모른다”면서도 “보도는 봤다”고 말했다.

전날 윤 대통령은 KBS와의 신년 대담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저도 마찬가지고 대통령 부인이 누구한테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다”며 아쉽다는 입장을 처음 밝혔다. 아울러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한 여당의 입장에도 동의했다.

김 비대위원이 여권 내에서 처음 김 여사 논란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그가 ‘아쉽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을 두고 여러 해석이 제기된다.

(서울=뉴스1)

윤석열 정부

“몰카 정치공작” 尹대통령 명품백 해명에 與 “아쉽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