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기안84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기안84가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만나 먹방(음식을 먹는 방송)을 진행해 보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기안84는 6일 침착맨(웹툰작가 이말년) 유튜브 채널의 온라인 생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기안84는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것에 대해 “광고가 줄을 설 줄 알았는데…제안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상을 받으면 하하호호 분위기에서 파티하는 그런 게 있을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며 “(수상 전과) 똑같이 출근하고 있다. 근데 난 그것도 좋다”고 했다.

기안84는 대상의 영예를 안겨준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태계일주)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시즌3가 종영했고, 지금 시즌4 논의가 되고 있다”며 “아직 정해진 건 없는데 내가 PD에게 가자 말자 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기안84는 태계일주 시즌4에서 방문하고 싶은 곳으로 북한과 남극을 꼽았다. 그는 “개인적으로 궁금한 게 있어 북한에 가고 싶다”며 “국제 정세와 여러 복잡한 문제가 있어 선 넘는 얘기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그분(김정은)이 나랑 동갑이다”라며 “만나서 함께 먹방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침착맨이 “그건 망상 아니냐”고 하자, 기안84는 “북한에 갔다가 납치될 수도 있으니 힘들 것 같다”며 “나 말고 제작진도 잡혀가면 어쩌냐”고 공감했다.

기안84는 “남극에 가서 황제펭귄을 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서도 “많은 돈이 필요해 힘들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남극에 가려면 1인당 2000만원이 든다더라”며 “또 남극의 경우 시청자들이 8~10회 방송 내내 하얀 것만 봐야 해서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husn7@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