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서울 서초구 양재꽃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꽃을 고르고 있다. (서울=뉴스1)

관세청은 국내 화훼시장의 교란을 방지하고 화훼 생산농가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외국산 화훼류의 불법·부정 수입에 대한 조사단속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주요 화훼류 수입국인 중국·베트남·콜롬비아 등과의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후 급격히 증가한 외국산 화훼류 수입에 편승하는 불법행위를 원천 차단하기 위함이다.

관세청은 외국산 화훼류 수입 시 △실제 가격보다 저가로 신고하는 행위 △허위 원산지증명서 제출 행위 △품종보호권이 설정된 화훼류 불법 수입 행위 등 불공정 무역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관세청은 “졸업 시즌과 신학기를 맞아 수입 화훼류에 대한 수요가 많은 시기인 만큼 이번 집중 단속을 통해 소비자의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수입 화훼류와 관련한 불법행위를 발견하는 경우 적극 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전ㆍ충남=뉴스1)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