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영상 및 이미지 편집 앱 퀵(Quik) [사진: 고프로]


[디지털투데이 추현우 기자] 고프로(GoPro)가 자체 영상 및 이미지 편집 앱, 퀵(Quik)의 맥OS용 데스크톱 버전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이와 함께 기존 구독 서비스 이상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고프로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도 선보였다. 고프로는 이를 계기로 퀵 앱의 접근성을 높이고 구독 서비스 관련 소비자 선택지를 넓힌다는 방침이다.


퀵 데스크톱 앱은 모바일 앱과 실시간으로 동기화를 지원하며, 사운드트랙의 리듬에 맞춰 편집 지점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비트 동기화 기능 등 다양한 편집 툴을 통해 손쉽게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새로운 퀵 데스크톱 앱은 기존 고프로 구독자라면 추가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한편, 고프로 구독자 및 퀵 앱 사용자는 서비스 요구와 혜택에 따라 프리미엄 구독, 프리미엄+ 구독, 퀵 구독 등 세 가지 구독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퀵 데스크톱 앱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고프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고프로 창립자인 니콜라스 우드먼 최고경영자(CEO)는 “새로운 퀵 데스크톱 앱을 통해 편집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도 고프로 퀵 앱의 자동 편집 기능으로 보다 쉽고 편리하게 편집을 시작할 수 있으며, 영상 전문가라면 고급 편집 도구와 함께 앞으로 계속해서 제공될 앱 업데이트를 통해 더욱더 향상된 기능을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