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컨슈머타임스=안솔지 기자 | 고물가·고금리로 인해 소비 여력이 약화되면서 지난해 음식료품 소비자 줄며 2년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다.

통계청과 한국은행,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음식료품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2.6% 줄었다. 2022년 -2.5%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한 것이다.

음식료품 소매판매는 200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2022년 처음 감소세로 돌아선 바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에도 늘었던 음식료품 소매판매가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먹거리 물가 상승으로 소비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2022년 외식 물가 상승률은 7.7%로 1992년(10.3%) 이후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공식품 물가 상승률도 2022년 7.8%로 2009년(8.3%)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고금리 부담도 음식료품 소비 감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이자 등 금융 부담이 커진만큼 소비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지난해 신규취급액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평균 4.96%로 2012년 5.22%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