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강원 2024, 14일간 열전 마감…뭉초, 눈송이 던져 디지털 성화 소화
IOC·조직위·각국 선수단, 자원봉사자에 뜨거운 감사로 훈훈한 마무리

전 세계 동계 스포츠 꿈나무들의 경연장인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이하 강원 2024)이 14일간 펼쳐진 우정과 화합의 열전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강원 2024에 참가한 78개 나라 선수는 1일 오후 8시 강원도 강릉 하키센터 보조 경기장앞 광장에 마련된 폐회식 행사장에 모여 석별의 정을 나누고 한국에서의 마지막 밤을 즐겼다.

1일 강원 강릉시 올림픽파크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폐회식에서 남자 피겨 금메달리스트 김현겸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대회에는 1천800명의 선수가 참가했으며 경기를 일찍 마친 선수들은 이미 한국을 떠나기도 해 폐회식에는 각 나라의 일부 선수들만 참석했다.

‘함께할 때 빛나는 우리’라는 주제로 문을 연 강원 2024는 대회를 마치면서 ‘다시 빛나자’라는 메시지로 문을 닫았다.

싸라기눈이 내리는 가운데 대형 전광판을 배경으로 한 무대를 중심으로 두꺼운 외투와 방한 모자를 착용하고 흥겨운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던 선수들은 폐회식 시작을 알리는 카운트 다운이 끝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등장하자 박수로 환영했다.

한글 자음 순서에 따라 강원 2024에 참가한 78개 나라 기수단이 무대로 입장해 국기를 들고 차례로 무대 밑으로 내려가 양쪽으로 일렬로 늘어선 각 나라 선수 사이를 통과했다.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과 팀 이벤트에서 2관왕을 차지한 이번 대회의 스타 김현겸(한광고)이 태극기를 들고 가장 나중에 무대를 떠났다.

곧이어 강원 2024에 참가한 선수들이 대회와 한국 문화를 즐기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편집 영상이 다시금 선수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선수들은 이번 대회 성공의 숨은 공신인 자원봉사자들에게 뜨거운 갈채를 보냈고, 우리나라와 5대륙을 상징하는 6명의 선수가 무대에 올라 자원봉사자 6명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일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야외무대에서 열린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폐회식에서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최종구 강원 2024 조직위원회 대표위원장은 “이번 대회에서 전 세계에서 온 젊은 선수들의 열정과 우수한 실력을 지켜볼 수 있었다”며 “강원도에서 보낸 나날이 선수들에게 소중한 시간이 되고 각자의 잠재력을 키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자원봉사자들의 헌신과 봉사가 이렇게 멋진 축제를 만들었다”며 열성을 아끼지 않은 1천984명의 자원봉사자에게 재차 사의를 표했다.

바흐 위원장은 “대회에 참가해 좋은 기량을 선사한 모든 선수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다”며 “강원 2024 조직위와 강원특별자치도, 한국 정부에도 우렁차게 감사를 보내자”며 각국 선수단에 호응을 유도했다.

강원 2024의 마스코트 뭉초와 자원봉사자 6명이 눈송이를 디지털 성화에 던지자 14일간 대회를 비추던 성화가 서서히 꺼지는 것으로 아시아 대륙에서 처음으로 열린 4회 동계 청소년올림픽은 막을 내렸다.

IOC는 4년 후 열릴 5회 대회 개최지를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총회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연합>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