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뉴스데일리]검찰이 KT 자회사가 현대자동차 관계사 지분을 부당하게 고가로 매입했다는 의혹을 수사와 관련하여 윤동식 KT클라우드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용성진 부장검사)는 KT클라우드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와 관련해 9일 윤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윤 대표를 상대로 KT클라우드가 2022년 9월 스파크앤어소시에이츠(스파크·현 오픈클라우드랩)를 정상가보다 비싸게 인수한 경위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KT클라우드는 차량용 클라우드 업체 스파크의 지분 100%를 206억8000만원에 인수한 바 있다. 스파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동서인 박성빈 전 대표가 설립한 회사다.


검찰은 KT가 보은 투자의 성격으로 수십억원의 프리미엄을 지급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2021년 구현모 전 KT 대표 친형이 설립한 회사 에어플러그가 경영난에 빠지자 지분을 매입했다.


이를 두고 현대차가 2021년 경영난에 빠진 구현모 전 KT 대표 형의 회사 에어플러그를 인수해준 데 대한 보은 성격으로 수십억 원의 프리미엄을 얹어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지난해 8월 KT본사와 KT클라우드, 스파크 사무실 등을 압수했다. 지난달에는 스파크 거래처인 현대오토에버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서정식 전 현대오토에버 대표를 소환 조사한 바 있다.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