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사진=REUTERS

오는 4월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주요 패스트푸드 체인 종업원의 최저 시급이 25% 상승해 20달러로 오르게 되자 이에 따라 외식업체 체인들이 가격 인상을 예고하고 있따.

5일(현지시각)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멕시칸 패스트푸드 체인 치폴레는 인건비 인상에 대응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 매장의 메뉴 가격을 5∼9% 인상할 예정이다.

물가 상승 등에 대응해 지난 2년간 메뉴 가격을 4차례 인상한 데 이어 인건비 상승 대응 명목으로 추가 가격 인상을 예고한 것이다.

맥도날드, 잭인더박스 등 다른 패스트푸드 업체들도 올해 인건비 상승을 반영해 캘리포니아주 점포의 메뉴 가격 인상을 예정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맥도날드 점주 협회는 올해 추가 인건비 상승 폭이 점포당 연간 25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는 오는 4월부터 캘리포니아주 내 패스트푸드 업계 종사자의 시간당 최저임금이 20달러로 인상되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패스트푸드 종업원의 최저 시급이 16달러인 점을 고려하면 인상률은 25%에 달한다.

앞서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2022년 주 정부가 임명한 위원회에 패스트푸드 업계 감독 권한을 부여한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 법안은 위원회가 시간당 최저임금을 22달러까지 인상할 수 있도록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