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韓에게 선거·공천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혀”
대통령실 인사 총선 출마엔 “내 후광 작용하겠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지도부와의 오찬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소통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가까운 사이였지만 총선 끝나고 보자고 했고, 본인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7일 밤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최근에 통화한 적은 없고 비대위원장 취임 무렵에 통화를 했다”며 “저도 선거 지휘나 공천에는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무수석을 통해 필요한 소통은 하고 있다”면서도 “직접 전화를 하는 것은 한 위원장 입장이 있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대통령실이 한 위원장에게 사퇴 요구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대통령이나 당의 대표 위치에 있는 사람이나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을 해야 하는 사람”이라며 “사사로운 일은 중요하지 않고 그런 것에 의해 판단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인사들이 대거 총선에 출마한 것에 대해선 “대통령 후광이 작용하겠느냐”며 “언론에서 가만히 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후광이라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본다”며 “그분들이 출마하겠다는 것을 제가 막을 수는 없었다. 특혜라는 건 기대도 하지 말고 저 자신도 그런 걸 해줄 능력이 안 된다고 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번 방송은 지난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녹화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별도 자료를 지참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질문에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