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KBS 1TV를 통해 방송된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건희 여사 파우치 논란과 관련해 앵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뻔뻔한 태도가 암담하다”고 비판했다. 7일 방송된 KBS 특별 대담에서 윤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논란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끝내 대통령의 사과는 없었다. 대국민 사과와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민의에 대한 대통령의 오만한 불통에 답답함을 누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누구한테 박절하게 대하기가 어렵다’, ‘사람을 대할 때 좀 더 단호하게 처신하겠다’는 말이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한 해명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이런 ‘눈 가리고 아웅’ 하는 변명으로 성난 국민을 납득시키겠다는 생각이야말로 대통령의 오만”이라며 “윤 대통령은 진실한 사과를 요구했던 국민의 기대를 배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몰카 공작’, ‘정치 공작’이라는 주장에 대통령이 동참하다니 기가 막힌다”며 “이런 억지 주장이 대통령으로부터 비롯된 건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논란과 관련해 “선거를 앞두고 터뜨린 몰카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하면서도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단호히 처신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