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여덟 번째, 생명과 지역을 살리는 의료개혁’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7일 언론사 단독 대담을 통해 새해 정국 구상을 밝히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사전 인터뷰 방식의 신년 대담을 통해 올해 국정 운영 방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의 대담은 사전 녹화한 뒤 KBS를 통해 7일 방송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KBS 대담 프로그램인 일요진단 라이브팀이 준비 중이다.

윤 대통령은 대담에서 취임 3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논란에 대한 입장을 직접 설명하고, 제2부속실 설치나 특별감찰관 임명 등 제도적 보완 장치를 제시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이나 기자단과의 ‘김치찌개 오찬’ 등 다양한 소통 방식을 고민했으나, 메시지 전달 효과를 감안해 언론사 단독 대담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22년 8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맞이한 지난해 새해에는 조선일보 단독 인터뷰를 통해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