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진단유전학회 제19차 학술대회 개최

조은해 GC지놈 연구소장, 최우수논문상 받아

AI 기반 다중암 검출 알고리즘 개발 연구

수상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대한진단유전학회 제19차 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한 조은해 GC지놈 연구소장(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액체생검·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GC지놈은 최근 개최된 대한진단유전학회 제19차 학술대회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액체생검 기반 다중암 검출 알고리즘 개발 연구’가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연구는 조은해 GC지놈 연구소장과 최정균 카이스트(KAIST) 연구팀이 공동 진행했다. 주요 내용으로 GC지놈의 독자적인 ‘유전체 돌연변이 밀도 및 시그니처 이용 기술(Regional Mutation Density,RMD)’을 적용한 AI 기반 알고리즘을 선보였다. 이 알고리즘은 진단이 어려운 1기 암에서 91.1%이 민감도를 보였고 동시에 9개 암종에 대한 예측 정확도가 81.7%에 달했다고 한다. 특히 GC지놈이 보유하고 있는 대규모 샘플을 이용해 기존 액체생검 기술보다 혈액을 통한 암 검출률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이 기술은 GC지놈 AI 기반 다중암 조기 선별검사인 ‘아이캔서치’에 적용됐다. 건강검진 등을 통한 조기 암 발견으로 관련 사망률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수상 논문은 작년 4월 국제적 권위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된 바 있다. 제목은 ‘Integrative modeling of tumor genomes and epigenomes for enhanced cancer diagnosis by cell-free DNA’다.

조은해 GC지놈 연구소장은 “이번 수상은 암 조기 발견을 위한 GC지놈 AI 알고리즘 기술력이 국제학술지에 게재된 데 이어 최우수논문으로 선정돼 아이캔서치 검사의 과학적 우수성을 입증했다”며 “다양한 액체생검 관련 연구를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