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인스타그램 @toureiffelallumettes

프랑스 모형 제작가 리샤르 플로(47) 씨가 성냥 70만6900개를 투입해 7.19m의 에펠탑 모형을 완성했지만, 기네스북 등재엔 실패했다.

르피가로 등 현지 매체의 6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기네스북 측은 플로 씨가 제작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국내 한 성냥 제조업체로부터 유황 머리가 없는 성냥 몸통만 구입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과거 기록은 시판 성냥으로 이뤄졌는데 플로 씨만 시판 성냥을 사용하지 않았기에 공정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플로 씨는 성냥 에펠탑을 만들기 위해 최근 8년간 약 4200시간을 썼다. 사용된 성냥의 무게만 15kg에 달했다.

해당 작품은 지난달 그가 거주하는 남서부 샤량트마리팀에서 처음 공개됐고 지금까지 약 4000명이 관람하기도 했다.

플로 씨 이전에 가장 높은 성냥 에펠탑을 만든 사람은 레바논인 투픽 다헤르 씨다. 다헤르 씨는 2009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6.53m의 성냥 에펠탑을 공개했다. 특히 하반신이 마비된 그가 휠체어를 탄 채로 이 작품을 완성했기에 더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다헤르 씨는 약 600만 개의 성냥을 사용했다. 비용은 1만1000달러(약 1485만 원), 제작 시간에는 2316시간이 소요됐다.

플로 씨는 기네스북에 거절되자 실망감을 표했다. 그는 기네스북이 자기 작품은 물론, 그 안에 담긴 제작자의 의도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당초 이의를 제기하는 방안도 고려했지만, 기네스북 측이 이에 대응할 의무가 없어 결과가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플로 씨는 새 작품 제작을 통해 좌절감을 털어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다른 작품을 통해 반드시 기네스북에 등재될 만한 세계 기록을 세울 뜻을 비쳤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