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보라/뉴스1 ⓒ News1

배우 황보라가 제왕절개 수술로 출산하면서, 의료 파업으로 인해 무통 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사실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했다.

대한의사협회는 18일 “최근 배우 황보라 씨가 모 유튜브 제왕절개 후기 게시를 통해 ‘의료파업 때문에 무통 주사를 못 했다’는 주장을 하고, 다수의 언론이 유튜브 내용을 인용해 보도한 부분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함과 동시에 정정보도를 요청한다”라고 했다.

지난 16일 황보라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유튜브 채널에는 ‘황보라 아들 제왕절개 후기’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황보라는 “(병원에서) 페인버스터라는 걸 안 줬다, 알아보니 의료파업 때문에 담당 의사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황보라 씨가 제왕절개로 분만한 지난 5월 의사 파업은 없었기 때문에, 의사 파업 때문에 무통 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보도”라며 “무통주사와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중에 시행하는 시술로, 황 씨가 수술 후에 의사가 없어서 무통 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는 주장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의료 농단 사태에 맞서 의료 정상화를 위해 의사들이 단체행동에 나선 엄중한 시국에, 다수 언론이 사실관계가 틀린 내용을 보도해 의사를 악마화하고 잘못된 여론을 선동한 것에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라고 했다.

의협은 황보라 측이 해당 게시물을 정정, 삭제하길 바란다고 했다. 18일 오후 현재 워크하우스컴퍼니의 유튜브 채널에는 해당 영상이 삭제된 상태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