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콘텐츠산업진흥위 주재…민간위원 6명 위촉

“콘텐츠 산업에 5조원 이상 정책 금융 투입할 것”

한덕수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기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제8차 콘텐츠산업진흥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컨슈머타임스=이승구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정부는 (우리나라가) 2027년까지 콘텐츠 수출 250억 달러를 달성하고, 세계 4대 콘텐츠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콘텐츠 산업에 5조원의 정책금융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한덕수 총리는 18일 오후 경기 성남시 LH판교제2테크노밸리기업성장센터에서 제8차 콘텐츠산업진흥위원회를 주재하고 “콘텐츠 산업이 한국경제의 새로운 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가적 전략과 지원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한 총리는 “K-콘텐츠 산업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남아 있다”면서 “많은 콘텐츠 기업이 자금난으로 중견기업 도약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성장 정체에 대한 위기감 역시 확산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K-콘텐츠를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향후 콘텐츠 산업 30년을 이끌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를 조성하고, 2027년까지 5조원 이상의 콘텐츠 정책 금융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국내 콘텐츠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 K-콘텐츠를 대표할 다양한 축제 개최를 통한 세계인들의 한국 방문 기회 확대, 글로벌 위상에 걸맞은 저작권 보호 체계 구축 등에도 힘쓰겠다고 언급했다. 또 게임, 웹툰, 영화, 음악, 방송 등 주요 핵심 장르에 대한 집중 지원을 통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콘텐츠산업진흥위는 콘텐츠산업진흥법에 근거해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문체부(간사)와 기재부 등 13개 관계 부처 장관 및 민간 위촉위원 등이 참여하는 콘텐츠 산업 정책 분야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다.

이날 회의에 앞서 한 총리는 콘텐츠 기업·방송·금융·학계 전문가 등이 포함된 제4기 콘텐츠산업진흥위 민간위원 6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날 위촉된 위원은 박민 KBS 사장(방송), 김성태 IBK기업은행장(금융), 박상규 중앙대 총장(학계), 성미영 인천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기술), 윤상현 CJ ENM 대표와 안제현 삼화네트웍스 대표(콘텐츠 기업)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