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20일 2박3일 간 북한과 베트남을 순방하고, 방북 전에 방문하는 극동 사하공화국까지 포함하면 약 1만7000㎞의 거리를 이동하는 강행군을 단행한다.

러시아 타스통신 등은 18일부터 푸틴 대통령이 이미 이동했거나 이동할 거리를 계산해 이같이 보도했다.

우선 이날 오전 수도 모스크바를 출발해 사하 공화국의 야쿠츠크까지 6시간 30분 비행해 4882㎞를 이동했다.

이어 야쿠츠크에서 북한 평양까지 2570㎞ 더 이동한다.

푸틴 대통령은 18~19일 평양에서 1박2일의 일정을 소화하고 베트남 수도 하노이로 이동할 예정이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는 약 4시간 비행해 2765㎞를 이동한다.

20일 베트남에서의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푸틴 대통령은 9시간 동안 6730㎞를 비행해 모스크바로 돌아간다.

푸틴 대통령의 비행거리를 합산하면 1만6947㎞에 달한다.

올해 71세인 푸틴 대통령에게 이번 순방은 강행군이다.

타스 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그간 러시아 전역을 정기적으로 시찰하고 다른 대륙 국가도 자주 방문하지만, 시차와 여행 거리를 고려할 때 이번 순방은 가장 어려운 여행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야쿠츠크를 시찰한 뒤 18일 늦은 오후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두 정상이 만나는 건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9개월 만이다. 당시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을 초청하면서 이번 방북이 성사됐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지난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이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