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9일 전북 전주시 전주교대에서 열린 북토크에서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4.1.9/뉴스1이성윤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9일 전북 전주시 전주교대에서 열린 북토크에서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4.1.9/뉴스1

‘친문 검사’로 불리는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62·사법연수원 23기)의 북콘서트에 전북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전주을 출마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발언해 전북 정치권이 요동칠 전망이다.

이 연구위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검찰국장과 서울중앙지검장 등 요직을 지냈으나 윤석열 정부 들어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됐다.

그가 지난 8일 사직서를 제출하자 정치권에서는 ‘총선’ 출마를 위한 사퇴가 아니냐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 연구위원은 9일 오후 7시 전주교대에서 ‘꽃은 무죄다’ 북콘서트를 가져 관심을 모았다.

그동안 전북 정치권에서는 고창출신인 이 연구위원이 이상직 전 의원의 낙마로 더불어민주당의 사고지역구로 분류된 전주을을 노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았다.

이 때문에 전주을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은 이 연구위원의 말 한마디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장하고 있다. 특히 이 연구위원의 전략공천설이 나오면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날 이 연구위원의 북콘서트는 개그맨 서승만씨가 사회를 맡았다. 지인들과 전주고등학교 동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북콘서트에서 이 연구위원은 전주을 등 총선 출마에 대해 “작년 11월에 책이 나오면서 전국의 여러 곳에서 북콘서트를 했다”면서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모든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검사는 기소를 하는 사람으로 출발했다. 수사를 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검찰 개혁은 국민이 검사로 인해 불공평한 일을 당하지 않겠다고 생각할 때까지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수사를 해도 같은 결론이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수사를 견제하고 감시하지 않으면 안된다. 검찰의 권한을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화 서울의 봄을 보면 하나회가 정권을 유린했던 것을 볼 수 있었다”면서 “지금의 일부 검찰이 하나회와 같다”고 말했다.

(전북=뉴스1)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