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인수한 플래그스타뱅코프 CEO 신임 회장으로
“예금유출 사실상 없어…72%는 보험 또는 담보 있어”
60억달러 포트폴리오 매각 검토 “신용 강등 영향 없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한 트레이더 뒤로 뉴욕커뮤니티뱅코프(NYB) 거래 정보가 표시돼있다. /로이터통신

상업용부동산 가치 하락으로 위기를 맞은 뉴욕커뮤니티뱅코프(NYCB)가 신임 회장을 임명하고 대규모 예금 인출(뱅크런)에 대한 우려를 진화하고 나섰다.

NYCB는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알레산드로 디넬로 비상임 회장을 즉시 회장으로 승진시키고, 현 최고경영자(CEO)인 토마스 칸게미와 협력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디넬로 회장은 플래그스타뱅코프가 2022년 12월 NYCB에 인수되기 전까지 플래그스타뱅코프의 사장 겸 CEO로 일했다.

NYCB는 공석이 된 최고위기책임자(CRO)와 최고감사책임자(CAO) 후보를 물색하고 있으며 해당 직책에는 임시 근무자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5일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NYCB에서 2019년부터 CRO로 일한 니콜라스 먼슨은 작년 말 돌연 사임했다. 메건 벨핑거 CAO에 대한 정보도 지난해 10월에는 은행 홈페이지에 게재돼있었지만 12월에는 사라졌다.

NYCB는 뱅크런 우려와 관련해 현재 각 지점에서 예금 유출은 “사실상 거의 없다”고 전했다. 또 전체 예금의 72%가 보험에 가입돼있거나 담보로 잡혀있으며, 미보험 예금을 충당할 수 있는 충분한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NYCB는 무디스의 신용등급 강등이 부채 매각 협상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계약 체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시그니처은행을 인수한 NYCB는 자산가치가 1000억을 넘어 부채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40억~60억달러에 달하는 추가 부채를 매각해야하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아놀드 카쿠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인베스터스서비스가 6일 NYCB 신용등급을 기존 Baa3에서 투기등급인 Ba2로 두 단계 낮추자 이러한 매각이 힘들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날 디넬로 회장은 투자자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우리는 몇 번의 거칠고 힘든 펀치를 맞았지만 우리는 강하다”라며 “이 조직의 예금을 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마크 피츠기번 파이퍼샌들러 애널리스트는 “디넬로 회장은 회사의 좋은 비전을 그려냈지만 구체적인 숫자는 제시하지 않았다”라며 “그래서 사람들은 회사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측량하기 더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NYCB가 플래그스타은행 사업부가 보유한 50억달러(약 6조6300억원) 규모의 주택모기지 포트폴리오의 매입자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대출 손실로 인한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합성 위험 이전’이 포함돼있다고 익명의 관계자는 전했다. 합성 위험 이전은 평상시에 은행이 보험료를 내고 투자자는 수익을 거둘 수 있지만, 자산 부도 시에는 투자자가 은행 손실을 보상해야하는 옵션을 뜻한다. 또다른 관계자는 NYCB가 10억달러 규모의 레저용 차량 및 해양 대출 포트폴리오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