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아버지’ 1박2일 방한

삼성 평택 공장 생산라인 둘러봐
최태원·곽노정 등 경영진 면담도

엔비디아 대체 자체개발 추진 속
AI 반도체 협력 관계 구축 주목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최고경영자(CEO) 샘 올트먼(사진)이 한국을 방문해 삼성과 SK 최고 경영진을 만나고 생산시설을 둘러봤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늦게 방한한 올트먼 CEO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 평택 공장을 방문해 반도체 생산라인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는 경계현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사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생성형 인공지능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최고경영자(CEO) 샘 올트먼. 로이터연합뉴스

또 올트먼 CEO는 이날 오후 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과 면담하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올트먼 CEO는 이번 방한에서 6시간가량 머물며 반도체 기업 인사들을 만날 계획이었으나, 평택 반도체 공장 방문 등의 일정이 추가돼 체류 기간도 1박2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FP연합뉴스

올트먼 CEO의 방한은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이번 방한이 특히 주목받는 것은 그가 최근 글로벌 대기업과 ‘AI 반도체 동맹’ 구축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번 방한을 통해 오픈AI와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협력 관계로 이어질지 주목되고 있다.

 

올트먼 CEO는 AI 반도체 시장의 주류인 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자체 AI 반도체 개발을 추진 중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