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 “네이버와 시스템 분리 앞당길 것…日서비스 위탁 종료”

대규모 정보 유출 문제로 일본 정부로부터 네이버와 자본관계를 재검토하라는 행정지도를 받은 라인 애플리케이션 운영사인 라인야후가 네이버와의 관계 단절 시점을 더욱 앞당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최고경영자(CEO)는 오늘(18일) 도쿄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네이버 클라우드와 종업원용 시스템과의 인증기반 분리를 올해 중으로 완료하고, 당사 자회사는 2026년도 중으로 시스템 분리 완료를 예정했는데 한층 앞당길 수 있도록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라인야후는 또 앞서 발표했던 대로 이날 주총에서 ‘라인의 아버지’로 통했던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를 이사회에서 제외했습니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라인야후 #네이버 #주주총회 #자본관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