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곽민구 기자 | 스마일게이트는 엔픽셀과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신규 MMORPG(다중 접속 역할 수행 게임) ‘이클립스: 더 어웨이크닝(Eclipse: The Awakening, 가칭)’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4일 이클립스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클립스는 엔픽셀이 개발 중인 신규 IP 게임으로, 지형의 높낮이와 지형지물을 이용하는 전략적인 플레이 요소를 도입한 MMORPG다.

이 게임은 언리얼 엔진 5로 개발 중이며, 모바일과 PC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 게임으로 2025년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개발에는 MMORPG 개발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개발진이 다수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발진의 검증된 개발 역량과 장르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기반으로 최근 MMORPG 팬들의 니즈를 잘 반영해 심도 있는 게임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와 엔픽셀은 이클립스의 성공적인 글로벌 현지 서비스를 이끌어 내기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 ‘로스트아크, ‘에픽세븐’ 등 글로벌 인기 IP(지식 재산권) 운영 및 성공 노하우를 접목시켜 일부 국가를 제외한 글로벌 전 지역에 이클립스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백영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부문 대표는 “이클립스는 MMORPG 베테랑 개발진의 전문 역량이 돋보이는 엔픽셀의 기대작”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스마일게이트의 퍼블리싱 역량을 기반으로 전 세계 게임 팬들에게 이클립스의 매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