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잘못 인정 않는 대통령, 언제까지 지켜봐야 할지 암담”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이 KBS 특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문제를 두고 밝힌 입장에 대해 “뻔뻔한 태도가 암담하다”라고 비판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방송 도중 서면브리핑을 내고 “끝내 대통령의 사과는 없었다”면서 “대국민 사과와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민의에 대한 대통령의 오만한 불통에 답답함을 누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이 어느 누구한테 박절하게 대하기가 어렵다’, ‘사람을 대할 때 좀 더 단호하게 처신하겠다’는 말이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해명인가”라고 반문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런 눈 가리고 아웅 하는 변명으로 성난 국민을 납득시키겠다는 생각이야말로 대통령의 오만”이라면서 “오늘 윤 대통령은 진실한 사과를 요구했던 국민의 기대를 배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눈높이와의 천양지차인 상황 인식과 반성의 기미조차 찾을 수 없는 태도에서 대통령의 오만이 하늘을 찌름을 보여준다”며 “더욱이 책임회피를 위한 ‘몰카 공작’, ‘정치 공작’ 주장에 대통령이 동참하다니 기가 막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런 억지 주장이 대통령으로부터 비롯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라면서 “끝까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께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의 독선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할지 암담하다”고 덧붙였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국민께 용서를 구할 길은 ‘김건희 특검법’을 수용하고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하겠다고 천명하는 것뿐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밤 KBS를 통해 녹화 중계된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배경을 설명했다. 명품가방을 전달한 최재영 목사와의 만남과 관련해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이 누구한테도 이렇게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다”며 “사람을 대할 때 좀 더 명확하게 단호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민주 “尹대통령, 한밤중 국민 몰래 대담…국민 소통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