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전남 문화산업 콘텐츠 개발 지원’ 사업인 담양 죽녹원 아트센터와 한국 대나무박물관이 새로운 미디어아트 전시장으로 탈바꿈한다.

26일 실감 미디어 전문기업 ㈜프리다츠와 ㈜레인아이는 담양지역 특화 소재인 대나무를 활용해 대나무 숲 “죽녹원” 내부 아트센터와 한국대나무박물관에 실감 콘텐츠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담양 관광지 죽녹원 아트센터는 아트센터 내부에 지금껏 보지 못했던 환상의 대나무 숲을 경험할 수 있도록 미디어아트 2편을 기획했다. ▲대나무의 사계 ▲대나무의 생애를 주제로 실감 콘텐츠가 전시된다.

미디어아트 속 회화 작품들은 3D 실감 콘텐츠로 표현돼 대나무 숲에서 만날 수 있는 사계절의 특별한 매력을 경험하게 해준다. 미디어아트 제작에 참여한 퓨전국악 작곡가 강상구 감독은 아름다운 정취, 우리의 역사, 회화 작품에서 표현된 대나무 숲의 매력을 우리 전통 악기를 통해 퓨전국악으로 작곡하여 대나무 숲 미디어아트의 매력을 알렸다.

죽녹원 아트센터 미디어아트 전시관 구축을 담당한 ㈜프리다츠는 국립중앙박물관, 삼성인력개발원, 현대엘리베이터 쇼룸, 두바이 EXPO, 광주 G-MAP 미디어아트, 아시아문화의 전당, 부산 용두산공원, 서천 시큐리움 해양박물관, 인천 올나잇페스티벌, 인천국제공항 미디어아트, 롯데리조트, UN평화유지 장관회의 스마트 캠프. LG디스플레이 제품 개발 등 실감 콘텐츠 제작, 공간 디자인, 뉴미디어 기술 개발 및 구축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경철 레인아이 대표는 “지역 시설의 부분적인 탈바꿈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 한국 대표 실감 미디어 전문기업과 협업하여 만들어 낸 성공적인 사례들이 지역 사회의 발전을 위해 더 많은 귀감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영태 ㈜프리다츠 대표는 “뉴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공간에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죽녹원 아트센터 미디어아트를 현재 세계 3대 디자인상 ‘RED DOT’에 출품하여 좋은 성과를 이뤄내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