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7일 홍영표 의원이 현역인 인천 부평을, 권인숙 의원(비례대표)이 뛰고 있는 경기 용인갑, 이장섭 의원이 현역인 충북 청주서원 지역구를 ‘전략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 전략공관위원회고 넘기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홍익표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공관위가 ‘전략 경선’으로 지정한 것은 전략 지역으로 지정을 하되, 1명의 후보를 추천하는 전략공천을 하지 말고 반드시 경선을 붙이라는 취지다. 홍 의원, 이 의원, 권 의원 모두 비이재명(비명)계로 분류된다.

경향신문 취재 결과, 공관위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결정해 세 지역구를 전략공관위로 넘겼다. 홍 의원은 대표적인 친문재인(친문)계 의원이다. 인천 부평을 지역에서는 홍 의원을 제외한 이동주 의원(비례)과 민주당 영입인재인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1차장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가 진행된 바 있다. 홍 의원은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판정을 받은 것으로도 이날 전해졌다.

이장섭 의원 역시 친문계다. 충북 청주서원에는 민주당 영입인재인 신용한 전 서원대 교수가 투입이 거론되고 있다.

경기 용인갑은 정찬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현역이었던 지역이다. 정 전 의원이 대법원 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해 공석이 됐다. 민주당에서는 권인숙 의원이 이 지역에서 뛰고 있다. 최근 민주당에 입당한 이언주 전 의원 배치도 당내에서 거론되고 있다.

이날 공관위의 결정은 최소한 지역에서 뛰고 있는 현역 의원들에게 경선 기회를 주라는 취지로 읽힌다. 공관위가 비명계 현역 의원들이 뛰고 있는 지역구에 ‘경선’이란 단서를 달아 전략공관위로 넘긴 것은 비명계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