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박근희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김재우가 떠난 아들을 언급하며 오열했다.

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측은 “‘카레 부부’로 유명한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출연했다.

김재우의 고민을 들은 오은영은 김재우를 보고 “자립력이 낮다. 우리 나라 중년 남성의 대부분이 부부의 생활에서 자립력이 낮다고 분석이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은영은 남편의 10명 중 1명은 아내가 없으면 일주일 내로 폐인이 된다고 덧붙였다.

김재우는 지인에게 큰돈을 잘 빌려준다고. 조유리는 “오빠 친한 친구에게 물어봤다. ‘별명이 ATM이야’ 힘들어 한마디면 돈을 준다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받았음을 밝혔다.

김재우는 “제가 아내에게 항상 하는 얘기가 뭐냐면 영화 화차. 혹시나 그렇게 사라지게 되면 나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라는 말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재우는 “살면서 안 좋은 일이 일어난다”라며 출산 2주 만에 아이를 떠나보낸 사건을 언급했다.

김재우는 “산후조리를 못했다. 제왕절개를 하고부터는 적어도 3주는 안정을 취해야했는데. 출산과 동시에 병간호를 해야했다. 제가 보기에는 24시간 못잤다. 아내의 주특기였던 건강을 포기했다. 그게 제 탓 같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조유리는 “내가 혹시 몸이 안 좋아서 신랑이랑 못 있게 되면 이 사람은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사람이 되겠구나. 편지를 썼는데, 편지에 은행 비밀번호, OTP 사용법, 배달하는 법. 이런 것들을 적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재우는 “저는 애석하게도 아직도 (아들을 떠나보내지 못했다) 보내는 과정이 너무 힘들었다. 호적에서 지우는 거부터 시작해서 가는 길에 얼굴 보는 것들”이라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윤지는 “저는 임신 초기일 때 같은 해에 세 번의 유산을 했다. 출산과는 비할 바가 아니겠지만 몸이 허약해지는 걸 느끼면서. 반복되는 거에 대해서 이상한 죄책감 같은 걸 (느꼈다.) 그만할까라는 생각도 했다”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재우는 조유리에 대해 “산후조리를 하지 못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그 순간 방치를 했다. 최악의 경우에 의사를 찾아갔다. ‘여든이 넘은 노인보다 약한 상태다’ (라고 하셨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조유리는 “손가락이 휘더라. 회사도 그만두게 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쳐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