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지 회전부 디스플레이 양 옆에서 가운데로 옮겨 설치

삼성전자의 특허 ‘접이식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장치(Foldable Flexible Display Device)’ 사진. 특허정보검색서비스 키프리스 제공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화면의 베젤(테두리)을 줄이는 기술 특허를 공개했다. 해당 특허는 폴더블폰 화면이 접히도록 도와주는 힌지(경첩) 부품을 디스플레이 측면에서 가운데로 옮겨 베젤을 줄인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오는 7월 출시를 앞둔 갤럭시Z 플립6와 갤럭시Z 폴드6의 대화면을 구현하는데 이 기술을 적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25일 특허검색시스템 키프리스(KIPRIS)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9일를 공개했다. 기존 폴더블폰은 힌지의 회전축이 디스플레이 패널이 접히는 부위 양 옆에 있다. 이 때문에 디스플레이 패널의 크기를 힌지의 회전축이 들어갈 공간에 맞춰 줄여야 했고, 이 과정에서 베젤이 넓어졌다.

삼성전자는 특허 공개문에 “힌지 부품이 디스플레이 아래에 위치할 수 없어 디스플레이의 측면부에 일정 이상의 폭과 넓이를 가지며 배치되기 때문에, 디스플레이의 외곽을 감싸는 일부하우징(예: 베젤, Bezel) 영역이 불필요하게 커질 수 있다”며 “(디스플레이 양옆이 아닌) 디스플레이 하부에 힌지 구조물을 배치하여 베젤 영역의 크기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크기의 스마트폰이어도 베젤의 면적이 작으면 화면 크기를 늘릴 수 있다. 베젤을 줄여 화면 크기를 늘리면 동영상을 비롯한 콘텐츠를 시청할 때 몰입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늘어난 공간을 배터리를 비롯한 다른 부품을 적용하는 데 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삼성전자와 애플 등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최근 힌지 면적을 줄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15를 출시하면서 전작보다 0.7㎜ 얇아진 1.5㎜ 수준의 베젤을 구현했다.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가장 얇은 수준이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S23의 화면 베젤을 1㎜대로 구현했다. 갤럭시S24에서는 베젤 문제를 개선해 화면 크기를 0.1인치(2.5㎜) 늘렸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트리플·롤러블 기기 출시 또한 멀지 않았다고 추측한다. 노태문 사장은 지난 20일 주주총회에서 롤러블·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계획에 대한 주주의 질의에 “소재, 제품 등 많은 선행 연구가 되어야 하고 특허 확보도 수반되어야 한다. 이런 부분을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폴더블폰 시장에서 66.4%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베젤 축소 및 트리플·롤러블 기기 출시를 통해 폴더블폰 시장에서의 점유율 굳히기에 나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베젤 축소는 삼성전자가 대화면 구현을 위해 신경을 써야 하는 주요 요소 중 하나”라며 “대화면은 소비자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마케팅 포인트가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르몽드디플로마티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