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 감염 대유행이 있을 것이란 경고가 나왔다.

최근 미국 매체 더힐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로버트 레드필드 전 국장이 “AI 대유행은 일어날지 여부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언제 일어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03년 초부터 올 4월 초까지 세계 23개국에서 889건의 인간 AI 감염 사례가 발생했으며 감염 환자 중 463명이 사망해 52%의 치사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레드필드 국장은 “어떤 상황에서 AI가 사람 사이에서 대유행하게 될지, 이미 여러 가지 실험과 코로나19 대유행을 통해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 바이러스가 인간 수용체에 결합하는 능력을 갖추게 되면 그다음에는 인간 대 인간으로 전염된다”며 “그때가 질병의 대유행을 겪게 되는 시점이다. 이건 단지 시간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지난 3월부터 5월 말까지 세 명이 젖소를 통해 H5N1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됐다.

그뿐만 아니라 멕시코에서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H5N2형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5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멕시코 당국은 사망자가 만성 질환에 따른 패혈증으로 사망했으며 AI 감염은 사망 원인과 관계가 없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이밖에 최근 호주와 인도에서도 AI에 사람이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

이에 대해 WHO는 H5N1 바이러스가 포유류 집단에 퍼지기 시작하면 확산 위험이 증가하고 인간 대 인간 전염이 이뤄질 정도로 바이러스가 진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동민 기자 dongminim@nong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