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국적 대형 화물선
강변 쪽으로 진입하다 사고
다리 위 지나던 차량들 추락
2명 구조… 州, 비상사태 선포

26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항구의 교량에 대형 화물선이 충돌해 다리가 붕괴됐다. 사고 당시 다리 위에는 대형 트레일러 트럭을 포함해 차량 여러 대가 있었고, 20여명이 물에 빠져 실종돼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이날 볼티모어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 ‘프란시스 스콧 키 브리지’ 교각에 싱가포르 국적 선박이 충돌했다고 밝혔다. 해안경비대는 선박이 다리 교각을 들이받았다는 긴급 신고 전화가 오전 1시 30분쯤 걸려왔다고 설명했다.

끊어진 다리 26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퍼탭스코강을 가로지르는 프란시스 스콧 키 다리가 선박 충돌로 무너지며 20여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다리는 2.6㎞의 교량으로 볼티모어 주변을 순환하는 고속도로의 일부이다. 메릴랜드=AP·AFP연합뉴스

웨스 무어 메릴랜드 주지사는 다리 붕괴로 메릴랜드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이 비극에 대한 평가와 대응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날 붕괴 사고와 관련해 “악의적인 의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다리 붕괴와 수색 활동에 대해 계속해서 브리핑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볼티모어소방국에 따르면 오전 8시30분 기준 2명이 구조됐으며 그중 1명은 위독한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다리는 퍼탭스코강 하구에 있는 볼티모어 항 외곽을 가로지르는 길이 약 2.6㎞의 교량이다. 미국 국가(國歌)인 ‘스타 스팽글드 배너(Star Spangled Banner)’를 작사한 시인 프란시스 스콧 키의 이름을 따 1977년 3월 개통됐다.

 

AP통신은 선박이 다리 교각 중 하나에 부딪히며 붕괴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배에는 불이 붙어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왔으며 충돌로 다리 위 도로를 지나던 차량 여러 대가 강물로 추락했다.

 

다리 위에는 대형 트레일러트럭을 포함해 여러 대의 차량이 있었고, 다리 위에서 일하거나 트레일러에 있던 근로자들은 모두 강으로 떨어졌고 생사가 불분명한 상태다.

 

다리가 놓인 퍼탭스코강 강폭은 300m로 대형 화물선이 충분히 지날 수 있는 너비다. 하지만 이번에는 선박이 강 중심이 아닌 강변 쪽에서 다리 아래로 진입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된다.

 

케빈 카트라이트 볼티모어소방국 공보국장은 AP통신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피해를 입었는지 알기 이르다며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현재 강 주변 온도는 섭씨 영하 1도 안팎이다.

 

BBC는 선박을 운항한 해운사인 시너지 마린 그룹의 언론 담당자를 통해 선박에 22명의 승무원들이 탑승해 있었다고 했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