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녹화된 KBS 신년 대담에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밤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대통령실 인사들이 대거 총선에 출마한 것에 대해 “대통령 후광이 작용하겠느냐”며 “언론에서 가만히 안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후광이라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본다”며 “그분들이 출마하겠다는 것을 제가 막을 수는 없었다. 특혜라는 건 기대도 하지 말고 저 자신도 그런 걸 해줄 능력이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소통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가까운 사이였지만 총선 끝나고 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에 통화한 적은 없고 비대위원장 취임 무렵에 통화를 했다”며 “저도 선거 지휘나 공천에는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가까운 사이였지만 총선 끝나고 보자고 했고, 본인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정무수석을 통해 필요한 소통은 하고 있다”면서도 “직접 전화를 하는 것은 한 위원장 입장이 있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대통령실이 한동훈 위원장에게 사퇴 요구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대통령이나 당의 대표 위치에 있는 사람이나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을 해야 하는 사람”이라며 “사사로운 일은 중요하지 않고 그런 것에 의해 판단하면 안 된다”고 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이후 별도 기자회견을 열지 않았다.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 회견)은 2022년 11월 이후 중단됐다.

이번 방송은 지난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녹화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별도 자료를 지참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질문에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