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KBS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박장범 KBS 앵커와 대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뉴스데일리]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명품백 논란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7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된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와 관련, “제 아내가 중학교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아버지의 동향, 친분을 말해 적절하게 대하기 어려웠다”면서”사저에 있을 때 자꾸 오겠다고 해서 제가 보기에는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한테 미리 이런 상황을 애기했더라면 저는 26년간 사정 업무에 종사했던 DNA가 남아있어 단호하게 대했을 텐데제 아내의 입장에서는 상황 때문에 물리치기 어렵지 않았나”하고 덧붙였다.


또 명품백 전달 당시경호상의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 윤 대통령은 “용산 관저에 들어가기 전의 일이고 제 아내의 사무실이 아파트 지하에 있었다. 그런데 복도가 막혀 주민들에게 불편을줄 수 있어 검색기를 설치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는 제 입으로 자세한 설명을 바라시겠지만 그것이 낳을 수 있는 부정적 상황이 있다”라며 “관저에 있어 이제, 앞으로는 잘 관리되고 있고 조금 더 선을 분명하게 해서 국민들께서 오해하거나 불안, 걱정 끼치는 것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여사가 정치 공작의 희생양이 됐다’라는 주장에 대해 윤 대통령은 “시계에 몰카까지 했기 때문에 공작이다. 선거를 앞둔 시점에 1년이 지나 터트리는 것을 정치공작으로 봐야죠”라며 그러나 정치 공작이 중요한게 아니고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 안하게 분명히 선을 그어서 처신을 하는데 중요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별감찰관, 제2부속실 설치 등에 대해선 “특별감찰관은 제가 채용하는 것이 아니다. 국회에서 선정해서 보내면 대통령실은 수용하는 것”이라며”이것 가지고 민정수석실이다, 감찰관이다, 제2부속실이다, 이런 얘기를 하는데 제2부속실은 우리 비서실에서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그런데 이런 일을 예방하는 데는 별로 도움 안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비리가 있든 문제가 있으면 사후 감찰하는 것이지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제2부속실이 있었더라도 제 아내가 내치지 못해서, (상대가) 자꾸 오겠다고 하니까 사실상 통보하고 밀고 들어오는 건데 그걸 박절하게 막지 못하면 제2부속실 있어도 만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저나 제 아내가, 앞으로 국민께서 걱정 안 하시도록 사람을 대할 때 좀 더 명확하게 단호하게 해야 한다는 점”이라며 “어쨌든 이런 제2부속실을 비롯한 제도들은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명품백 논란과 관련, “부부싸움을 했으냐”는 박장범앵커의 질문에윤 대통령은 “전혀 안 했다”고 짧게 대답했다.